자형과 매형

자형과 매형

                                                             자형과 매형




 누나의 남편을 자형(姉兄)이라고 하는 곳도 있고, 매형(妹兄)이라고 하는 곳도 있다.


 영남에서는 누나의 남편을 매형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고, 자형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자형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매형이라고 하는 것은 잘못된 호칭이라고 주장한다. 한자로 姉(자)는 ‘누나 자’이고, 妹(매)는 ‘여동생 매’자이기 때문이다. 한자는 姉는 누나이고, 妹는 여동생이 분명하므로 한문에서는 姉와 妹를 구별하여 사용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妹를 누나와 여동생을 함께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


 가령 남매(男妹)라고 할 때의 妹는 누나도 되고, 여동생도 된다. 또 우리 속언에 ‘누이 좋고, 매부 좋다’란 말이 있는데, 여기 있는 매부의 妹는 누나도 되고, 여동생도 된다. 누나와 여동생 중에 어느 한쪽을 지칭하는 말이 아니다. 그러므로 매부는 누나 남편도 되고 여동생의 남편도 된다.


 매가(妹家)란 말도 그렇다. 매가(妹家)는 누나가 사는 집도 매가고, 여동생이 사는 집도 매가다. 즉 매가(妹家)의 妹도 누나와 여동생을 함께 지칭하고 있다.


 시누를 한자어로 시매(媤妹)라고 하는데, 시매(媤妹)에 있는 妹도 손위시누와 손아래시누를 함께 지칭한다. 즉 누나와 여동생을 함께 지칭하고 있다.


 누이란 말도 그렇다. ‘누이 좋고, 매부 좋다’란 말에 있는 누이가 누나와 여동생을 통칭하는 말이다.


 요즈음에는 누이는 여동생의 의미로 쓰고, 누나는 여형(女兄)의 뜻으로 구분하여 쓰는 경향이 있다.


 누나의 남편을 자형(姉兄) 또는 매형(妹兄)이라고 하는 것은 통용되는 말이므로 둘 다 맞는 말이다. 어느 말을 사용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매형(妹兄)이란 말은 妹는 여동생인데 兄을 붙이면 ‘여동생+형’이 되는 모양이다. 여동생과 형이 복합되면 괴상한 형태의 말이 되니, 매형(妹兄)은 말이 성립될 수 없는 말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겠다.  



 서울 쪽에서는 누나 남편을 매형이라고 하고, 누나 남편과 여동생 남편을 다 같이 매부(妹夫)라고 한다.


 영남에서는 누나 남편은 주로 자형이라 하고, 여동생 남편은 주로 매부(妹夫)라고 말해 왔다.


 (영남에서도 누나 남편을 매부라고 하는 곳이 있다.)




한자(漢字)로 따져 보면 누나의 남편을 자형(姉兄)이라고 하고, 여동생의 남편은 매부(妹夫)라고 하는 것이 옳다. 姉와 妹를 구별해서 누나 남편은 자형(姉兄), 여동생의 남편은 매부(妹夫)로 호칭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근래에는 자형(매형)대신에 형님이라고 호칭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망발이 아니다. 전에는 자형은 지칭어이고 ‘새형님’이 호칭어였다. 새형님이 좋은 말이지만 ‘새’를 빼고 그냥 ‘형님’이라고 해도 된다.


 물론 친형과 자형이 같이 있을 때는 구별이 되도록 친형은 ‘형님’이라고 하고, 자형은 ‘자형’ 또는 ‘새형님’으로 불러야 할 것이다. 물론 자형을 가리키는 지칭어도 자형 또는 새형님이다. 자형을 매부라고 하는 사람들은 ‘손위매부’라고 구분이 되도록 지칭해야 할 것이다. 자형을 ‘매부!’라고 호칭하는 것은 불가하다.

출처
http://blog.daum.net/0371212/419814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